[1974~2020년, 전시로 본 통인화랑 역사-(16)]김명희ⓑ‥화풍의 특별함

관리자
2021-04-08
조회수 8


SNS 기사보내



▲ 마지막학기, 150×90㎝ Oil on Chalkboard, 2003

김명희 작가는 폐교작업실에 거주하면서 버려진 칠판에 자연과 동네아이들 모습을 화폭에 담아낸다. 또 강원도 뿐 만아니라 시베리아 횡단 등에서 만난 무희나 현지아이들도 화폭에 묘사한다.


▲ 비갠 후, 100×72㎝ Oil on Chalkboard, 2007

미화시키지 않고 있는 그대로의 현장감을 표현해내는데, 마치 어두운 곳에서 밝은 곳으로 걸어오는 듯 한 묘한 분위기의 생동감을 전한다.

▲ (왼쪽)소녀, 20×28.5㎝ Oil on Chalkboard, 2007 (오른쪽)아이4, 20×28.5㎝, 2007

특히 그의(KIM MYONG HI)재료운용을 통해 소묘적이고 사실적인 표현이 잘 살아남으로써 다른 물성에서 느끼지 못하는 아이들 표정이 섬세하게 우러나고 있다. 필자는 그것이 화가 김명희의 그림이자 화풍의 특별함이라 여긴다.

△글=이계선 통인옥션갤러리 대표(Tong-in Gallery, Managing Director Lee Gyesun)

△전시=통인옥션갤러리(TONG-IN Auction Gallery Seoul), 9월5~24일 2007년


기사원문: https://www.econovill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405454


키워드

#이코노믹리뷰 #권동철 #김명희 작가 #강원도 #실적
 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kdc@econovill.com

 


0 0